뉴스&미디어
No.614  생리대 ‘순면, 부직포’…말로만 성분표시 ‘불안 확산’
글쓴이:김민현 조회:14515
2018-06-21 오후 3:51:50







[앵커]

생리대 안전성에 대한 불안이 계속되자 식약처에서는
올 10월부터 생리대의 전체 성분을 표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몇몇 업체들이 앞서 표기하고 있는데요.
어떤 정보가 어떻게 소비자에게 공개되는지 알아봤습니다.
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.



[리포트]

지난해 시작된 생리대 유해성 논란.
이후 식약처는 안심해도 된다는 시험 결과를 발표했습니다.
하지만, 이 시험의 정확성에 대한 논란이 다시 일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.


[조홍규/서울시 중랑구 : "저도 걱정이지만 이 친구도 그렇고 자녀들, 어린 친구들, 지금 중학생들 보이면 걱정스럽더라고요. 많이."]



때문에 식약처가 10월 도입하는 생리대 전성분 표시에 기대를 거는 소비자도 있습니다.
그런데 몇몇 업체들이 제도 시행에 앞서 표기하고 있는 생리대 성분을 살펴보니, 부직포. 펄프. 흡수지.
이 정보로 과연 유해성을 판단할 수 있을까?



[차경민/서울시 영등포구 : "아는 단어긴 한데 그래도 몸에 닿는 건데 정확하게 어떤 성분으로 이루어졌는지는 모르겠어요."]


더 구체적인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별도로 찾아야 합니다.
그런데 여기도 제품의 원재료인 석유화학제품만 표기돼 있습니다.
식약처가 현재 예고해 놓은 개정 고시를 적용하더라도
소비자가 이보다 더 구체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을 진 미지숩니다.


[이안소영/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:
"생식독성이라든가,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라든가, 발암성 논란이 있는 물질은 오히려 조성성분의
정확한 성분물질을 밝혀야 하는건데 현재 개정 고시안은 그 부분을 밝히고 있지 않습니다."]


또다시 불거진 생리대 유해성 논란.
소비자들의 불안을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합니다.

KBS 뉴스 조혜진입니다.



원본링크 : http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ec&sid1=102&oid=056&aid=0010577548



[목록]

TEL : 070-8670-1900 | FAX : 031-476-2666 | 경기 안양 동안구 벌말로 126, 218~222호,226호(관양동,평촌오비즈타워)
주식회사 씨에이치하모니(CH Harmony Co., Ltd.) 사업자등록번호 : [138-81-82951]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최한대(chweb01@chharmony.co.kr) / CEO : 최성철
Copyrightⓒ2006 CH Harmony Co.,Ltd. All rights reserved | scchoi96@gmail.com CONTACT US

(Pyeongchon O'BIZ TOWER) 218~222ho,226ho, 126, Beolmal-ro, Dongan-gu, Anyang-si, Gyeonggi-do, Korea [14057]
Tel.+82 70 8670 1900 Fax. + 82 31 476 2666 Area Sales Director : Rake Choi / Email. scchoi96@gmail.com

Total : / Today : 31